신장개업 - 7부

홈 > 성인자료 > 야설
COMMENT : 0 VIEW : 36
신장개업...서울생활


민수는 가진돈으로 근처의 학원을 찾았다

우선 검정고시라도 보려고했다

민수의 누나는 가게에 점원으로 취직했다

아줌마는 엄마인양 행세하며 집에서 집안일을 하며 지내기로하였다

민수가 학원을 갔다오니 아줌마는 빨래를 하는지 보이질않았다

민수는 방에누워 책을 펼치고 열심히 공부를 하였다


"어 언제왔어? 밥 먹었어?.."

"네,근데 어딜 갔다오셔요"

"시장좀 갔다왔지...여기는 물가가 비싸 별로 살께 없네"


민수는 아줌마를 방안으로 끌어들였다

그리곤 아주마가슴으로 손을 집어넣고 유두를 찾기 시작했다


"아이 대낮부터 왜이래..."

"밤엔 우리 누나가 있잖아요..그러니..아줌마도 좋으면서..헤헤"


민수의 손에 아줌마는 어느새 알몸이 되어갔다

낮이라 아무래도 불안한듯 치마는 벗지않아 할수없이 걷어올리고 시작했다

민수는 아줌마 엉덩이에 손을 대고 쫘악 벌렸다

언제나 물기를 머금고 있는 아줌마보지는 민수의 눈앞에 펼쳐지고...

혀를 대자 아줌마는 자극적인지 바르르 떨었다

민수는 항문에 엄지를 넣고 빙빙 돌리며 혀로 아줌마 보지를 물기 시작했다


"아아앙..살살...너무좋아...좀더 안을..오 그래...허거헉..."

"허헉 아줌마는 남편과 아들 생각 안나는가보지?"

"날두고 너희 엄마를 올라탄 것들 뭐가 이뻐서....헛 미안"

"다신 엄마얘기하지 말랬는데...아줌마 돌이야?"

"미안...앗 아퍼.."


민수는 아줌마의 보지를 거칠게 애무하자 아줌마는 아퍼서 쩔쩔 맸다

민수는 아줌마를 뒤집었다

그리고 그위에 엎어졌다

아줌마는 자신의 얼굴을 찌르는 자지를 그냥둘리가 없었다

민수도 신나게 아줌마 보지를 빨아대다가 손가락을 넣고 쑤시니 아줌마보지에서 질꺽거리는 소리가 나기 시작했다


"자 이제 아줌마가 올라가 해봐...잘하면 상도 있으니..."

"알았어,그러니 잘 받혀줘,그리고 먼저 싸..면 안돼?"

"알앗어 말은 그만하고...어서"

"우 내살속에 깊이 박히네..지금 부터 흔들테니 준비해...아아아아"


아줌마는 열심히 민수위에서 말을 타고 민수는 밑에서 아줌마의 보지 구석구석을 쑤셔주었다


"아아아아....너무 잘하는데 ....오씨 싼다....넌 싸면 안돼....아아아"

"아들친구하고 하는게 그렇게 좋냐...우씨 아주 오줌을 싸네그려..."

"허허헉 너무 잘하는데 아앙아 또 오른다 아아아아..."

"미친...이번엔 나도 못참겠는데...너무조이지 마..."

"아안돼.....이따 싸라니까.....우우우 머리속까지 뚫리는 기분이야..."


아줌마는 민수의 배에서 내려와 얼른 엎드리더니 두손으로 엉덩이를 벌렸다


"아아잉,자기...여기다 싸줘..."

"정신차려,난 아들로 되어있잖아...남들이 들으면 어쩌려고...하여튼 못말리는 아줌마야.."


민수는 그날 두번이나 더 아줌마의 보지속을 채웠다


그날이후로 민수가 돌아오면 아줌마랑 맨날 뒹굴기만 하였다

그러니 공부가 될리가 없었다

그래서 공부하려면 여자를 멀리하나보다

그러던 어느날 그날은 낮에 그냥 넘어가고 말았다

저녁이 되니 아줌마가 난리가 났다

누나가 안보는데서 쓸쩍 민수자지를 잡기도 하고 티브이 보면서 만지기도 하였다


한방에 셋이서 누워있으니 어쩔수도 없어 아줌마는 입맛만 다시고 민수도 기회를 보지만 누나가 있으니

눈치만 보다가 오줌을 누러 밖으러 나갔다

아줌마는 이때가 기회라는듯 오줌누러 같이 나왓다


"어쩌려구..."

"어휴,안 하니까 근질거려 잠이 안와..."


민수는 화장실 옆 창고로 들어가 아줌마를 엎드리게 했다

아줌마는 팬티도 안 입고 나왔는지 치마만 들고 바로 다리를 벌렷다


"아잉,어서 나 민수자지없이는 이제 살수없어...어서..."


민수는 벌어진 보지를 보며 어머니를 생각하였다

어머니도 허전하였을까...

민수는 아줌마보지속에 박으며 그런 생각으로 우울해졌다

'에이 맘 독하게 먹자....나에게 내발밑에 기는 여자만 있을뿐..더이상 바라볼 여자는 없는거야

세상여자들아 기다려라 내 이자지로 너희들을 발아래서 기게하리라...'


민수가 아줌마보지를 쑤시고 있을때 이들을 쳐다보는 네개의 눈동자가 있으니....






Author

Lv.2 M 야짱TV  최고관리자
9,300 (66.1%)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댓글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28794 아줌마, 엄마, 아내 이기전에 난 여자였다. - 10부 2017-03-07 1039 0
28793 용주골의 화제인 황제섹스투어 - 2부 2017-03-07 505 0
28792 아름다운 나의 처제 - 31부 2017-03-07 860 0
28791 용주골의 화제인 황제섹스투어 - 1부 2017-03-07 424 0
28790 아름다운 나의 처제 - 28부 2017-03-07 752 0
28789 자연의 실수 - 1부 2017-03-07 533 0
28788 거지 여자 - 1부 2017-03-07 520 0
28787 아내의 비밀 - 8부 2017-03-07 581 0
28786 X - 8부 2017-03-07 319 0
28785 아내의 다리사이 - 2부 2017-03-07 746 0
28784 X - 7부 2017-03-07 286 0
28783 아내의 다리사이 - 1부 2017-03-07 804 0
28782 X - 6부 2017-03-07 304 0
28781 아내의 늪 - 3부2장 2017-03-07 489 0
28780 X - 5부 2017-03-07 373 0
28779 아내의 늪 - 2부1장 2017-03-07 329 0
28778 X - 4부 2017-03-07 221 0
28777 아내의 남자들 - 1부4장 2017-03-07 363 0
28776 X - 3부 2017-03-07 214 0
28775 아내는 누드모델 - 3부5장 2017-03-07 280 0
28774 X - 2부 2017-03-07 283 0
28773 아내는 누드모델 - 3부4장 2017-03-07 299 0
28772 X - 1부 2017-03-07 371 0
28771 아내는 누드모델 - 3부3장 2017-03-07 241 0
28770 X - 프롤로그 2017-03-07 279 0
28769 아내는 누드모델 - 3부2장 2017-03-07 272 0
28768 플라스틱 사랑 - 10부 2017-03-07 225 0
28767 아내는 누드모델 - 3부1장 2017-03-07 268 0
28766 플라스틱 사랑 - 9부 2017-03-07 285 0
28765 아내는 누드모델 - 2부3장 2017-03-07 493 0
PC 웹사이트 광고주 모집중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