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트클럽에서 만난 중년부인 - 하편

홈 > 성인자료 > 야설
COMMENT : 0 VIEW : 112
나이트클럽에서 만난 중년부인(후편)



나이트 클럽에서 만난 중년부인과의 전화약속을 기약하고


소복 소복 내리는 눈을 바라보며, 시원한 기운을 느끼고 있을 때쯤..

-----------------------------------------------------------------


"삐리릭~~~삐리릭~~~" 전화 벨이 울린다..


"어디야? 나 금방 나왔는데...."


정말 그녀가 나왔다...사실 별다른 기대도 없이 서있었는데....


멀리서 걸어오고 있는 그녀의 모습이 내 시야에 들어왔다...


작고 아담한 사이즈!! 적당히 통통한.. 중년의 티가 잔뜩 묻어있는


옷 매무새와 몸새...왠지 나중 일을 생각하니 갑자기 아랫도리가 불끈!!


뻐근하게 치솟는 느낌이다...약간의 긴장감...



" 많이 기다렸지? 아~~ 춥다!! 우리 빨리 따뜻한 곳으로 들어가자!!"


"어디가서 따뜻한 커피라도 한잔 마실까요?"



젠장 줄곧 난 존댓말,,,그녀는 반말,,,아무리 나이가 어리다지만...



"싫은데....그냥 자기랑 포근하게 같이 있을 수 있는 곳!!"



이건 또 뭐하자는 건가?? 더 이상 말이 필요없을 듯.....


근처를 한번 휘~~익 둘러보았다...시내 한복판이니 당연히 여관이란


안내판이 보일리 만무하고,,,조금 걸어가 보았다...


뒤에 따라오는 그녀가 왠지 왜소하고 어색해 보이길래...



"뭐해?? 빨랑 오지않구...추운데 팔짱 좀 껴주면 어디 덧나?"



기다렸다는 듯이 그녀가 팔을 꽉 껴안고서 고개를 푹 숙인채


발길 닿는데로 묵묵히 걸어가고 있다...어색함을 없애기 위해서는


나로서도 이 방법이 최선인듯 싶었다.



50m전방에 여관간판이 환하게 불을 비추고 있다...



"저기 있다!! 들어가자!!"



방안의 훈훈함과 약간의 열기가 식었던 몸을 약간은 느긋하게 만든다...


밖에서와는 달리 왠지 모르게 쑥스러워하는 그녀의 얼굴이 나이에 맞지 않게


참 귀여워 보인다...



"같이 씻을래요?? " "창피하거나 싫으면 지금이라도 그냥 가구..."



하기야 그럴거였으면 뭐하러 여기까지 따라왔겠어.....


그녀의 대답은 무시한 채 그녀의 두툼한 외투를 벗겨내렸다....


움찔...그녀가 떨고 있다!!


이미 엎질러진 물!! 더 이상 망설일 필요가 없다는 생각에 내 손은 거침없이


그녀의 옷을 한꺼풀,,한꺼풀씩 벗겨 내려갔다...속옷만 남긴 채.....


먼저 내가 훌렁~~ 옷을 전부 벗어버렸다...


약간의 야릇함 때문인지 내 자지는 절반정도가 부풀어 올라 적당히 허공을


헤매고 있다...이제 겨우 시작인데... 그녀의 볼엔 어느새 홍조 빛을 머금고 있다.



"왜그래?? 어색해??"



말이 끝나기가 무섭게 난 내 자지를 그녀 앞으로 불쑥 내밀었다...


놀란듯이 그녀가 뒤로 물러섰다..그녀의 블래지어와 팬티를 벗겨내리구서


등을 떠밀다시피 하여 욕실 안으로 같이 들어섰다...



40대의 나이답지 않게 적당히 탄탄한 몸매...풍만한 가슴...거뭇거뭇한 보지털...


갑자기 자지가 더욱 커진다...역시 남자는 시각(視覺)의 동물인가 보다!!


그녀의 몸을 씻어주고 싶어 비누로 온 몸을 맛사지 하듯 잔뜩 문질러 댔다..



"내 몸도 씻어줘..."



그녀가 비눗물을 내 몸에 묻혀가며 손으로 쓰다듬고 있길래...


난 더욱 더 내 자지를 그녀 앞으로 내밀며..... " 여기도...."



"자기 안으로 들어갈건데...깨끗히 씻어야지..."


"남편 거는 어때??" "내 것보다 커??"



아무 말이 없다...쑥스러워서겠지....



약간 쌀쌀한 기운이 감돌아 침대 안으로 들어가서 그녀의 몸을 껴안았다..


서로의 체온을 느끼고 싶었다...솔직히 약간 춥기도 했고....


그녀의 탱탱한 가슴이 내 살결에 닿는 느낌이다...젖꼭지의 감촉이 좋다..


정말 잘익은 감처럼 탱글탱글하고 탄력있는 그녀의 젓가슴....


그녀를 뒤돌아 눕게 하고 혀로 그녀의 등을 서서히 핥아갔다...


움찔...움찔...약간은 가려운 듯이 그녀의 몸이 움직인다....



"하~~아~~아~~~" 벌써부터 신음이다....


서서히 밑으로 밑으로 그녀의 엉덩이 쪽으로 내려와 그 사이 깊은 골안으로


혀를 들이 밀었다...엉덩이 밑으로 난 보짓털이 내 혀안으로 쓸려 들어온다.



"아~~윽.~~으~~~아......"



그녀의 몸이 심하게 뒤틀린다.. 흥분보다는 지금은 오히려 가려워서일게다...


다시 허벅지로 해서 종아리까지 온통 내 침이 범벅이다....


그러는 동안 그녀의 온몸에 힘이 들어가 뻐근할 정도로 근육이 긴장하는 걸


느낄 수가 있다...


그녀를 똑바로 뉘우고서 얼굴을 힐끗 쳐다보았다...


두 눈을 지긋히 감고 있는 그녀의 얼굴이 제법 예뻐보인다.


난 가슴이 큰 여자가 사실 좋다....


그래서 인지 똑바로 누운 그녀의 풍만한 가슴을 보니 더욱 더 흥분이 된다...


입으로 젖꼭지를 몇번이고 깨물듯이 쪽~쪽~~ 소리가 나게 빨았다...



"음~~아...아...아....으~~~~"



정말 맘에 드는 풍만한 젖가슴...파묻혀도 여한이 없을정도로 멋진 가슴이다...


한참을 빨다가 그녀의 보지둔턱을 입술로 어루만졌다....


뭔가를 예상한 듯...그녀의 몸이 또 뒤틀리기 시작한다...


"으............음.....음.....아........"


내 몸을 그녀의 가랭이 사이로 집어 넣어 그녀의 보지를 쳐다보았다....



이런.........


아까하고 너무 틀리다....왠걸?? 이미 흥건하게 젖어버린 그녀의 보지!!


벌써 밑으로 애액이 흘러 내리고 있었다....색골인가?하는 의문이 들 정도로...


그녀의 꽃잎을 입으로 쪽~~하고 빨아보았다...상큼하고 미끈한 애액이 묻어나온다..


"윽....." 그녀의 허리가 약간씩 솟구친다....


다시 혀를 이용해서 그녀의 보지 전부를 쭈~~욱 훑었다....


애액이 혓바닥에 잔뜩 묻어나온다....



"아......윽......으.......아.....헉!!!"



어쩔 줄 모르고 요동치는 그녀의 작은 몸놀림....


이럴 때 일수록 서두르면 안돼지....흐흐~~~~


좀 더 심하게 그녀의 보지를 빨아댔다....아주 내것인냥.....



"악.....헉....헉...헉...."



그녀의 입에서 점점 더 거친 신음소리가 뱉어져 나온다....


혀끝을 이용해 그녀의 꽃잎을 핥아나갔다....



"여보.....어떻게 좀 해줘....헉...헉...헉...."



여보?? 이건 또 왠 말인가??



"아..여보...헉...헉...헉....빨리...응???"


"어떻게 해줄까?? 말로 해봐!!""


"자기꺼 넣어줘...빨리....으....."



날 잡았나? 연신 허리를 휘어감으며, 매달리는 그녀의


얼굴이 점점 더 붉어진다..오히려 그녀가 더 급한가 보다...


아니지....벌써 넣으면 재미가 없지......


내 자지끝을 잡고서 그녀의 보지 위에서 아래까지


연거푸 계속 훑어내려갔다...


자지 끝에 그녀의 애액이 잔뜩 묻어 나와 번들거린다...


내 자지가 그녀의 꽃잎에 닿을 때 마다 그녀의 허리가 위로 움찔 올라가며,


깊은 탄성과 신음소리를 내 뱉는다.



"아~~앙~~~윽..헉....헉....."



서서히 자지의 끝을 그녀의 보지구멍 사이로 밀어넣었다가 다시 빼보았다.


귀두부분에 미끈한 그녀의 애액이 묻어나와 자지끝으로 타고 들어온다.



40대의 나이!!


믿기지 않을 만큼 탄력적인 몸매와 많은 애액이 번들거리는 그녀의 보지.....


이미 남자로부터 많이 길들여진 그녀의 보지이지만...


왠지 싱싱한 느낌과 묘한 흥분감이 맴돈다...



서서히 허리에 힘을 가해 그녀의 보지 깊숙히 내 자지를 박아 넣었다.


"윽~~헉.........아...아..아..."


그녀의 두 다리가 내 허리춤을 세게 감아온다.


깊숙히 넣어달라는 신호인가?


어차피 이 시간이 지나면 서로의 얼굴도 잊어버릴 그럴 막연한 사이....


그냥 하룻밤의 풋사랑이기에 별다른 미련따윈 애초에 없다....


" 뿌직..뿌직...뿌직...뽁,,뽁,,,뽁,,,,"



그녀의 질벽이 넓어진 듯한 공허감과 공기와의 마찰로 인해


그녀의 보짓구멍안에선 연신 공기빠지는 소리가 터져 나온다....


이게 바로 처녀와 아줌마와의 차이다!!


이미 애를 낳은 경험이 있는 아줌마의 경우 질 내부의 수축과 팽창이


상당히 차이가 심하다...손을 집어 넣어도 무지 허전하다.



좀 더 깊숙히 자궁 벽이 닿을 정도로 그녀 안으로 밀어넣으며,


좀 더 빠른 템포로 그녀의 보지구멍을 들락날락...



"아~~악....여보....더...더...더 해줘...."



이젠 다리도 모자라 두 손으로 내 등을 꼬~옥 껴안은 채


그녀의 보지둔턱을 내 자지 끝 부분으로 강하게 밀착시키며,


심하게 허리를 움직이며 요동쳐댄다...


이 여자에게는 오히려 강하게 하는게 낫겠다 싶어 좀 더 깊숙히


그리고 좀 더 빠르게 펌프질을 계속 해댔다....



내 두 손으로 그녀의 가슴을 꽉 주무르며, 허리를 치켜세워 그녀의 보지안으로


들락날락 거리는 내 자지를 보았다...흥분이 배로 증가한다.


선명했던 그녀의 애액이 이젠 우유빛으로 변해 내 자지의 끝부분에 잔뜩 고여있다.


약간은 헐렁하게 느껴졌던 보지안이 갑자기 뭔지 모르게 꽉!! 찬 느낌으로


다가오며, 그녀의 허리가 마치 활처럼 거칠게 휘었다...



"악~~~ 여보.....더 깊숙히 넣어 줘....아...좋아...."


"안에다 싸도 돼??"



그녀도 이젠 막바지에 다달았나보다....연신 뱉어내는 가쁜 호흡과 신음소리...


몸의 움직임이 이젠 정말 얼마 남지 않음을 나타내는 듯.....


그녀의 허리춤을 두손으로 잡고 연신 그녀의 보지안을 깊숙히 쑤셔 박았다...



"수걱,,,뿌직,,,뿌직,,,,"



"헉...헉....헉....."



방안엔 그녀 보지에서 나오는 소리와 서로가 내뱉는 신음소리만 존재할 뿐.....


내 자지끝이 얼얼하다....너무 깊숙히 박았나보다...


절정에 치닫는 몸부림....


그 우렁찬 몸놀림을 뒤로 한채 그녀의 보지 안으로 연거푸 허연 정액을


줄기차게 쏟아부었다...


아마 그녀도 느꼈을것이다....


질벽을 때리는 뜨거운 정액의 분출을....


몇번이고 끄덕대는 내 자지의 움직임을.....



내 곁에 있는 그녀는 분명...나보다 연상의 여인.....


하지만 그녀와의 섹스는 마치 젊은 연인들 못지 않은 광란의 시간이었다.


아까와는 달리 갑자기 밀려드는 부끄러움 탓인지...그녀가 자리에서 일어나


먼저 욕실에서 씻고 나오더니 주섬 주섬 옷을 입기 시작한다.....



"미안해요!! 저 먼저 일어 날께요....""


밤을 지배하는 색녀에서 요조숙녀로 변한 듯한 말투...단정한 옷 매무새...


참 여자란 동물도 이상하다....오히려 더 친해질 수도 있었을텐데...



아무 말도 하기 싫었다...


욕실에서 시원하게 샤워를 끝내고 나와 옷을 갈아 입으려다


문뜩 침대 이불위에 놓여 있는 그녀의 전화번호 쪽지를 보았다....



오늘 저녁엔 또 그녀와의 질펀한 사랑이 약속되어 있다

Author

Lv.2 M 야짱TV  최고관리자
9,300 (66.1%)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댓글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28794 아줌마, 엄마, 아내 이기전에 난 여자였다. - 10부 2017-03-07 1039 0
28793 용주골의 화제인 황제섹스투어 - 2부 2017-03-07 505 0
28792 아름다운 나의 처제 - 31부 2017-03-07 860 0
28791 용주골의 화제인 황제섹스투어 - 1부 2017-03-07 424 0
28790 아름다운 나의 처제 - 28부 2017-03-07 752 0
28789 자연의 실수 - 1부 2017-03-07 533 0
28788 거지 여자 - 1부 2017-03-07 520 0
28787 아내의 비밀 - 8부 2017-03-07 581 0
28786 X - 8부 2017-03-07 319 0
28785 아내의 다리사이 - 2부 2017-03-07 746 0
28784 X - 7부 2017-03-07 286 0
28783 아내의 다리사이 - 1부 2017-03-07 804 0
28782 X - 6부 2017-03-07 304 0
28781 아내의 늪 - 3부2장 2017-03-07 489 0
28780 X - 5부 2017-03-07 373 0
28779 아내의 늪 - 2부1장 2017-03-07 329 0
28778 X - 4부 2017-03-07 221 0
28777 아내의 남자들 - 1부4장 2017-03-07 363 0
28776 X - 3부 2017-03-07 214 0
28775 아내는 누드모델 - 3부5장 2017-03-07 279 0
28774 X - 2부 2017-03-07 283 0
28773 아내는 누드모델 - 3부4장 2017-03-07 299 0
28772 X - 1부 2017-03-07 371 0
28771 아내는 누드모델 - 3부3장 2017-03-07 241 0
28770 X - 프롤로그 2017-03-07 279 0
28769 아내는 누드모델 - 3부2장 2017-03-07 272 0
28768 플라스틱 사랑 - 10부 2017-03-07 225 0
28767 아내는 누드모델 - 3부1장 2017-03-07 268 0
28766 플라스틱 사랑 - 9부 2017-03-07 285 0
28765 아내는 누드모델 - 2부3장 2017-03-07 492 0
PC 웹사이트 광고주 모집중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